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
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우는 예술공간 생겨
미사중, 부용고에 이어 올해 학교 복합문화공간 10곳 선정
기사입력: 2019/03/07 [08:58]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2019년‘학교 복합문화공간’10개교를 지정하여 창의적인 문화예술소통의 복합공간으로 활용한다고 7일 밝혔다.

 

‘학교 복합문화공간’사업은 2018년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예술공감터 사업의 일환으로, 학교 내 유휴교실을 소통과 문화예술 등 창의적인 복합공간의 모델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예술적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공간 재구조화 사업을 통해 학생의 창의성과 심미적 감성을 함양하는 혁신교육의 일환이기도 하다.

 

현재 미사중학교(하남)와 부용고등학교(의정부)의 복합문화공간은 기존 교실의 약 2배 규모로 콘서트나 전시 공간, 지역주민 참여 공간, 학생들의 소통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활발하게 이용되어 학생·교사·지역주민들의 긍정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2019년에‘학교 복합문화 공간’으로 선정된 학교는 신백현초(성남), 내기초(평택), 용인한일초(용인), 일죽초(안성), 김포초(김포), 내촌중(포천), 천마중(남양주), 안양중(안양), 중원고(부천), 저동고(고양)로 총 10곳이다.

 

김포초등학교는 복합문화공간을 지역사회 문화놀이인‘통진 두레놀이’를 배우고 발표할 수 있는 공간, 그리고 학부모와 지역주민의 예술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내촌중학교는 본관 1층 유휴교실 두 칸을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미고, 아침·점심·방과후 시간 등에 상시 개방하여 학생들이 직접 ‘보고, 만들고, 듣고, 나누는’프로그램을 기획 운영할 예정이다.

 

용인한일초등학교는 교실 한 칸 반을 복합문화공간으로 꾸미고, 민속놀이 공간·지역주민 공간·학생들이 운영하는 꿈자랑 공간·장터 및 전시 공간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편, 학생들의 일상적 예술활동 기회를 확대하고, 학생이 기획하고 참여하는‘전시터’와 ‘공연터’를 조성하는‘예술공감터’ 사업은 2018년 100교에 이어 올해는 200교로 확대하였으며, 연말까지 총 300교로 늘어날 예정이다.

 

경기도교육청 강원하 융합교육정책과장은 “복합문화공간은 학교 내 학생들이 직접 운영하는 상상과 도전의 공간”이라며“학생 스스로 마음껏 뛰어놀고, 꿈과 끼를 발휘하는 행복한 공간이 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