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개발제한구역 기획부동산 사기피해 주의 당부

상적동, 금토동 등 임야 집중 매수 후 과대광고로 5배 폭리

이명예 기자 | 입력 : 2019/03/21 [06:29]

성남시는 수정구 금토동 제2·3테크노밸리 및 복정동·금토동 공동주택지구 등에 인접한 개발제한구역에 전원주택 및 아파트 건축이 가능한 것처럼 과대광고를 일삼는 기획부동산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시민에 주의를 당부했다.

 

시 관계부서에 따르면 이들 기획부동산은 최근 상적동, 금토동 등 개발제한구역 임야를 집중 매수해 해당 지역 사업과 연관, 전원주택 및 아파트의 건축이 가능한 것처럼 지면에 과대광고를 해 매수가의 5배가 넘는 가격으로 폭리를 취하고 있다.

 

특히, 기획부동산에서 수정구 금토동 산00번지 청계산 정상부분의 임야를 개발이 가능한 것처럼 바둑판식 가분할하여 평당 150만원에 분양하고 있다.

 

이에 시 관계부서로 전국에서 수십명의 문의전화가 와 상담을 통해 주의를 당부했다.

 

이와 관련해 성남시는 기획부동산의 피해를 예방하고자 전단을 제작해 구청 및 동 주민자치센터 등에 배부해 홍보함으로써 주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고 있다.

 

▲    개발제한구역 기획부동산 사기피해 주의 안내문.                                                 © 성남저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