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행정
이재명 “공직자의 1시간은 1,350만 시간의 가치” … 적극 행정 당부
경기도, 3일 도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서 5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
기사입력: 2019/05/04 [08:33]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이재명 지사가 3일 도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열린 5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공직자로서의 적극적 관심 행정을 당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열린 ‘5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경기도 공직자의 한 시간은 1,350만 시간의 가치가 있다”며 도민들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 행정을 당부했다.


이는 현재 경기도 인구가 1,350만 명임을 감안, 공직자로서 도민들에 대한 책임의 무게를 시간에 비유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지사는 이날 “개인은 자기 이익을 열심히 추구하고 경쟁한다. 그것을 조정하고 공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공직자들의 역할”이라며 “공직자들의 손에 세상이 달려있다. 책임감과 자긍심을 가져달라”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는 “도민들을 위한 진짜 정책은 연구가 아닌 공직자들의 정성에서 나온다”며 “공직자로서 봉사가 아닌 의무를 이행한다는 자세로 조금 더 시간을 내 관심을 가지면 많은 사람들의 삶이 나아진다. 작은 정성들이 조금씩 쌓이다 보면 큰 산을 만들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  이재명 지사와 공직자들이 함께 도민들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는 의미로 “도민여러분 사랑합니다”를 외치며 ‘하트’를 만들도 있다.    © 성남저널



이 지사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에 대한 사랑에 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사람은 더 많은 것을 가지고자 자기가 가진 것이 귀한 줄 모른다. 가족‧친구 등 내가 가진 모든 것을 한 번씩 조금 먼 거리에서 되돌아보고 귀하게 여겨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정의 달을 맞아 사람들의 관계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특히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을 꼭 표시해야 한다. 다른 사람한테는 많이 하는 편인데 아내나 자식들에게는 사랑한다는 말을 잘 안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나아가 도민들에 대해서도 사랑으로 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 지사는 공직자들과 함께 도민들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는 의미로 “도민여러분 사랑합니다”를 외치며 ‘하트’를 만들기도 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