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복지
성남시 고령 장애인 ‘행복대학’ 개설…평생교육 지원
市·동서울대학교·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 ‘협약’
기사입력: 2019/05/08 [07:03]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윤경

▲ 성남시 고령 장애인 ‘행복대학’ 개설 협약. 왼쪽부터 채정환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장-김선배 성남시 복지국장-이성은 동서울대학 평생교육원장 순.    © 성남저널

 

성남지역 고령 장애인들의 평생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행복대학’이 개설·운영된다.

 

성남시(시장 은수미)와 동서울대학교,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5월 7일 오후 3시 시청 5층 복지국 회의실에서 ‘고령 장애인 평생교육 지원에 관한 업무 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동서울대학교 오는 5월 13일 수정구 복정동 동서울대 평생교육원에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 20명이 수강할 수 있는 ‘행복(Happy) 대학’을 개설한다. 화훼장식, 사주명리학, 인상학, 웃음 치료 등 8개 과목의 강사진도 섭외한다.

 

성남시장애인종합복지관은 수강생을 모집하며, 학기별 학사 운영관리를 맡는다. 성남시는 행복대학 운영에 필요한 재원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은 2년간 유효하다.

 

성남시의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은 2016년 2만5602명, 2017년 2만5806명, 지난해 2만7061명으로 최근 3년간 1459명 증가했다.

 

2018년 현재 성남시 전체 등록장애인 3만5834명 중에서 50세 이상 고령 장애인은 75.5%다. 장애인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시 관계자는 “평생교육은 가치 있는 삶을 위해 누구나 기본적으로 누려야 할 권리”라면서 “고령 장애인에 대한 민·관·학 평생교육 지원 체계를 거버넌스 모델로 확산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