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복지
4인 4색의 무대에 취하다!
성남문화재단 2019 마스터즈시리즈 <자아도취>
현대무용, 발레, 한국무용 등 다양한 무용과 의상디자인의 융복합 공연
기사입력: 2019/06/04 [23:59]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이 4인의 안무가로 구성된 복합무용공연 <자아도취>로 관객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한다.

 

성남문화재단이 작품성과 화제성을 갖춘 이색 작품들을 선별해 선보이는 <2019 마스터즈시리즈>의 4번째 작품으로 선보이는 <자아도취>는 현대무용과 발레, 한국무용 등 여러 장르의 무용이 무대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의상과 만나 펼치는 획기적인 무대다.

 

현대무용가 장혜주, 발레 이고은, 현대무용 김영미, 한국무용 최원선 등 4명의 안무가는 무대 위에서 삶의 기억, 그 안의 상처와 극복, 자기실현 등 각자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홀로 혹은 여러 명의 무용수와 함께 펼쳐낸다.

 

기존 무용 공연의 틀을 깨고 4명의 여성 안무가가 각자의 개성을 살리면서도 서로가 어우러지는 무대를 선보이는 <자아도취> 공연을 통해 관객들은 무대 위에서 몸짓으로 전하는 메시지를 느끼며, 무용의 색다른 매력을 만끽할 것으로 기대된다.

 

▲  자아도취  포스터.                               © 성남저널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