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사회
‘장애인 택시바우처’ 성남시,택시업계,신한카드사 업무협약
‘장애의 정도 심한’ 장애인이 시에 등록된 택시 이용 시 요금 65% 지원
신한장애인 복지카드 결재시 자동 할인 35%만 본인에 청구
기사입력: 2019/10/30 [12:03]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성남시 장애인 택시바우처 사업 협약식. 왼쪽부터)곽정열 성남시법인택시노동조합연합회 의장, 한만선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경기동부지역 지부장, 은수미성남시장, 안중선 신한카드 MF사업 그룹장, 강길원 성남시법인택시협의회장, 김성종 경기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성남시조합장 순.     © 성남저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다음달 25일 장애인 택시바우처 사업 시행을 앞두고 택시업계 4개 단체, ㈜신한카드사와 10월 30일 업무 협약을 했다.

 

이날 오전 11시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은수미 성남시장, 김성종 경기도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성남시조합장, 강길원 성남시법인택시협의회장, 한만선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경기동부지역 지부장, 곽정열 성남시법인택시노동조합연합회 의장, 안중선 신한카드 MF사업 그룹장 등이 참석해 ‘장애인 택시바우처 사업 시행을 위한 협약서’에 공동 서명했다.

 

장애인 택시바우처는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이 성남시에 등록된 택시를 이용하면, 택시 요금의 65%를 시가 지원하는 장애인 복지사업이다. 신한장애인 복지카드로 결재해야 자동 할인돼 35%만 본인에게 청구된다.

 

협약에 따라 택시 업계는 장애인 택시바우처 사업 추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이용인에게 친절 봉사의 자세로 승하차 서비스 등 편의 제공을 위해 노력한다.

 

신한카드사는 장애인복지카드 결재 관련 사항과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사항을 협력한다.

 

▲은수미 시장(앞줄 왼쪽서 세번째)과 택시업계 4개 단체, ㈜신한카드사 측이 30일 오전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장애인 택시바우처 사업 시행을 위한 협약’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성남저널

 

성남시는 올해 남은 기간과 내년에 휠체어를 이용하지 않는 장애 정도가 심한 신장·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택시바우처 사업을 시행한다.

 

이어 2021년 발달장애인, 2022년 모든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으로 사업을 확대한다.

 

성남시는 현재 80대 운영 중인 장애인 복지택시 외에 3595대의 모든 택시(법인 1085대, 개인 2510대)로 이동 수단 선택의 폭을 확대해 장애인의 편의를 돕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택시 업계도 이용인 증가로 영업 활동에 일부 긍정적인 영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성남시는 현재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장애인 택시바우처 이용 등록신청을 받고 있다. 신한장애인복지카드(신용·직불)를 소지하지 않은 대상자는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카드를 신청·발급받은 뒤 이용신청서를 내면 된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