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복지
성남시, 남성 홀몸노인 전용 ‘100세 힐링센터’ 개소
은수미 시장 “자립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생겨 든든하다”
기사입력: 2019/11/08 [20:56]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  8일,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 테잎 커팅식.                                         © 성남저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중원구 성남동 중원노인종합복지관 4층에 남성 홀몸노인 전용 복지시설을 설치해 11월 8일 문을 열었다.

 

시는 이날 오후 1시 30분 복지관 1층 대강당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조경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상임이사, 신명희 중원노인종합복지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식’을 했다.

 

▲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 개소식 후 은수미 시장이 남성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성남저널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는 배우자와 사별, 가족 해체 등의 사유로 혼자가 된 만 60세 이상 남성 노인의 자립을 돕는 시설이다.

 

앞선 협약을 통해 성남시가 센터 설치 장소를 제공하고,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 시설 리모델링비 1억3000만원과 연간 5000만원의 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하기로 해 설치됐다.

 

힐링센터는 175㎡ 규모에 요리실, 교육실, 운동실을 갖췄다.

 

위탁기관인 중원노인종합복지관이 오는 11월 25일부터 요리 교실, 정리수납, 단전호흡, 스마트폰 활용 등의 교육 프로그램을 무료 운영한다. 분기별 25명씩 연간 100명 모집이 이뤄진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홀로 지내는 남성 어르신분들은 식사, 청소 등의 가사 활동이 서툴러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면서 “자립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생명숲 100세 힐링센터가 생겨 든든하다”고 말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