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행정
“코로나19로 인한 취약계층 복지 사각지대 없어야”
‘찾아가는 복지우산’ 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 11일, ‘광주 나눔의 집 찾아 위문 활동 펼쳐’
기사입력: 2020/03/11 [20:38]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남저널

▲ 경기도의회 김원기 부의장이 11일 광주시 소재 사회복지시설인 ‘나눔의 집’을 찾아 관심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 성남저널


“2020년에도 도민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고 아픈 곳을 보듬어 주는 ‘찾아가는 복지우산’이 되어 1,360만 경기도민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 정책을 펼쳐 나아가겠습니다.”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애쓰고 있는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등 분주하게 의정 활동을 이어 가고 있는 경기도의회 김원기(더불어민주당, 의정부4) 부의장이 11일 오후, 광주시 소재 사회복지시설인 ‘나눔의 집’을 찾았다.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의 안내로 시설을 둘러본 후 김 부의장은 관계자에게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 한 분 한 분의 안부를 묻고 “특별히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할머님들을 직접 대면하지는 못하지만 코로나19로 복지 사각지대가 있어서는 안된다”며 “독거어르신 등 취약계층에 대한 감염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는 부탁의 말도 잊지 않았다.

 

또한 김 부의장은 자리에 함께 한 나눔의 집 상임이사이신 성우 큰스님께 “경기도의회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볼 때마다 어르신들의 아픔이 생각난다”며 “하루 빨리 일본으로부터 과거 만행에 대한 사과를 받아 내 할머니들의 한(恨)을 풀어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위로의 인사를 드렸다.

 

특히 “경기도의회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을 통해 나눔 문화 확산에 기여했으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추경예산 편성 등 보다 많은 관심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