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분향소 찾은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 “가슴이 먹먹... 경기도가 같이 한다는 것 꼭 보여드릴 것”

15일, 수원역 발달․중증장애인 참사 분향소 방문, 발달장애인 가족들 만나

성남저널 | 입력 : 2022/06/15 [23:55]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발달장애인 가족의 극단적 선택 등 비극적인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발달장애인과 그 가족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약속했다.

 

김동연 당선인은 15일 오후 수원역 지하 1층에 마련된 발달․중증장애인 참사 경기도 분향소를 찾아 헌화와 묵념을 한 뒤 발달장애인 가족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김 당선인은 “가슴이 먹먹하다. 경기도 내 발달장애인이 거의 6만 명인데 이들에 대한 여러 가지 대책들에 대해서 다른 어떤 것보다도 더 꼼꼼하게 챙겨보겠다”라며 “혼자가 아니고 경기도에서부터 같이 한다는 것을 꼭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문을 마친 김 당선인은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경기지부 회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 당선인은 “‘사람이 사는 세상’ 만들겠다고 여러 차례 말씀을 드렸다”라며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과 사회적 약자들에 대해 보다 많은 관심을 갖고 상생과 포용의 공동체를 만드는 것이 경기도가 해야 할 중요한 일 중에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에 발달장애인 가족분들께 이렇게 비극적인 일이 생기고 있는데, 당사자나 가족 간의 문제로만 치부해서는 안 된다. 발달장애인 분들은 ‘사회적 타살’이라고까지 얘기하고 계신다”라며 “장애인을 고용하는 사회적 벤처기업과 같이 일해본 경험이 있어 이 부분에 대한 이해도가 있다. 발달장애인을 비롯한 장애인의 일 문제, 주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앞으로 도정을 맡으면서 지속가능한 대안을 찾아보겠다”고 강조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인의 발달장애인 분향소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다. 김 당선인은 선거 유세 마지막 날인 지난달 31일 분향소를 참배했었다.

 

한편, 발달․중증장애인 참사 경기도 분향소는 최근 발달장애인 가족의 극단적선택이 잇따르자 ㈔전국장애인부모연대 경기지부와 경기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마련했다.

 

앞서 지난 3월 수원에서는 생활고에 시달리던 어머니가 발달장애가 있는 8세아들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으며, 같은 달 시흥에서도 암 투병 중인 어머니가 20대 발달장애 딸을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또 지난 3일 안산에서는 20대 발달장애인 형제를 돌보던 60대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