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진 성남시장, 미국 풀턴카운티 협약 체결, 이클레이 세계총회 참여차 출국

‘자연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협력과 해법’ 세션서 성남시 성공사례 발표
관내 기업인 힐스로보틱스와 조지아텍 방문해 글로벌R&D 협력 논의

이명예 기자 | 입력 : 2024/06/14 [21:34]

▲ 신상진 성남시장.   © 성남저널

 

신상진 성남시장이 미국 조지아주 풀턴카운티와 우호교류 협약체결, 그리고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리는 ‘2024년 이클레이(ICLEI‧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 세계총회’ 참석을 위해 15일 해외 순방길에 오른다. 

 

신 시장은 23일까지 5박9일 일정의 이번 해외 순방에서 먼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를 방문해 풀턴카운티와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고 관내 기업인 힐스로보틱스가 조지아공과대학교(조지아텍, 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에 설립을 추진하는 글로벌R&D센터 개소를 위한 논의에 참석한다.

 

이후 브라질 상파울루로 이동해 ‘2024 이클레이 세계총회’에서 생물 다양성 분야에 관한 ESG 활동 등 성남시 성공사례를 발표한다. 

 

이번 미국 방문은 풀턴 카운티 대표단(롭 피츠 풀턴 카운티 의장)이 작년 8월과 올 4월 등 두 번에 걸쳐 성남시를 방문, 우호 교류 의향을 밝힌 데 이어 경제‧문화‧교육 등 전 분야 우호 협력 교류 강화를 위한 풀턴카운티의 초청에 따라 추진됐다.

 

17일 성남시와 풀턴카운티와의 우호교류 협약체결과 함께 성남산업진흥원과 풀턴카운티 개발청 간의 산업·경제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도 체결한다. 

 

또한 신 시장은 관내 AI 물류로봇 기업인 힐스로보틱스가 조지아텍에 추진하는 글로벌R&D센터 개소를 위한 논의 과정에 참석해 R&D센터 설립 지원사격에 나선다. 글로벌R&D센터가 개소하면 힐스로보틱스와 조지아텍은 첨단 AI 로봇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조지아텍은 미국 공과대학교 중 최고 수준으로 꼽히는 명문대학이다. 

 

신 시장은 이어서 18~21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약속에서 행동으로’ (Transforming Commitments into Action) 주제로 열리는 이클레이 세계총회에 참석해 세계 지방정부 관계자와 지속가능한 도시 환경 조성 해법을 논의한다. 

 

 

신 시장은 19일 개최되는 ‘도시 녹지화: 자연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협력과 해법’ 세션에 패널로 참여해 성남시의 자연 자원 플랫폼 운영 사업, 기업과 함께하는 환경분야 ESG 활동 등 성남시 성공사례를 설명하고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거버넌스 구성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특히 신 시장은 이날 세션에서 시민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해 만들어 가는 자연자원 플랫폼 운영과 어린이 생태교육, 도심 공원에 조성한 맨발 황톳길 등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정책 관련해 상세히 발표한다. 

 

코비 브랜드(Kobie Brand) 이클레이 사무차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도시 녹지화 세션에는 신 시장을 비롯해 캐나다 토론토의 알레잔드라 브라보(Alejandra Bravo) 시의원, 필리핀 델카르멘시의 알프레도 코로(Alfredo Coro) 시장, 인도 코치시의 아닐 쿠마르(M.Anil Kumar) 시장이 참석한다. 

 

신 시장은 “이번 순방으로 우수한 산업, 인적 인프라를 갖춘 풀턴카운티와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하여 양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이클레이 세계총회에서는 성남시의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전 세계 지방정부의 환경보전 정책을 벤치마킹하여 지속가능하고 회복력 있는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