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사회
성남시, 무더위 쉼터 202곳 운영
기사입력: 2017/06/07 [09:19]  최종편집: snjourna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윤경
▲성남시는 노약자들이 피할 수 있도록 무더위 쉼터 202곳을 운영한다.                             © 성남저널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폭염이 기승을 부릴 때 더위에 약한 노약자들이 피할 수 있도록 오는 9월 30일까지 무더위 쉼터 202곳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노인들이 주로 찾는 경로당 106곳과 시민 일상 생활권에 있는 NH농협은행 45곳, 새마을금고 51곳을 지난 6월 1일 무더위 쉼터로 지정했다.
 
무더위 쉼터로 지정된 경로당은 평일과 토·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에어컨, 선풍기 등을 틀어 여름철 냉방 적정 온도인 26도를 유지한다. 금융기관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무더위 쉼터로 운영된다.
 
시는 무더위 쉼터에 노란색 안내문을 붙여 시민들이 알아보기 쉽게 했다.
 
이와 함께 폭염 발생 때 피해 발생 우려가 있는 독거노인, 거동불편자 등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각 구 보건소 방문간호사, 노인돌보미 등 743명을 도우미로 지정했다.
 
도우미들은 8955명의 취약계층 가구를 정기 방문해 무더위 휴식 시간(오후 1~3시) 홍보, 건강 체크 등의 서비스를 한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