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
아토피 관리 용품 직접 만들어 쓴다…성남시 아카데미 운영
유기농 녹차 입욕수 등 실습 교육에 전문의 강의도
기사입력: 2017/06/19 [10:01]  최종편집: snjourna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윤경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아토피 질환 예방·관리와 관련해 친환경 생활용품을 직접 만들어 사용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시는 오는 6월 29일부터 9월 4일까지 기간에 분당구 야탑동 맹산 생태학습원에서 13회 과정의 ‘아토피 환경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사전 신청하는 만 19세 이상의 아토피 환자나 가족 구성원 30명이 참여해 증상 완화에 도움 되는 친환경 제품 만들기 이론·실습 교육을 받는다. 
 
▲ 지난해 아토피 생활환경 지도자 아카데미 참여자들이 양지동 환경교육센터에서 천연 비누 만들기 계량 작업을 하고 있다.    © 성남저널

유기농 녹차 입욕수, 감귤과 녹차로 피부 진정 미스트 만들기, 천연계면활성제로 보디클렌저 만들기, 어성초, 백수호 성분의 한방 샴푸 만들기가 이뤄진다. 
 
유용 미생물 추출수, 알로에 베라겔, 로즈힙 오일을 넣어 만드는 보습제와 유용 미생물 원액, 베이킹소다 등을 혼합한 천연세제도 만들 수 있다.
 
미강, 우유, 요구르트를 혼합 발효하는 프로바이오틱스, 호박 오일로 비누 만드는 방법도 알게 된다. 알레르기 전문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강의도 마련돼 아토피 발생 원인과 관리요령을 알려 준다.
 
참여하려면 아토피 질환 증빙서류(성남시 홈페이지 참조)를 6월 19일부터 26일까지 중원구 여수동 성남시청 동관 5층 환경정책과로 방문·접수하면 된다.
 
2015년 기준 아토피, 천식 등 성남지역 환경성 질환 환자 수는 전체 인구 97만1424명의 16.6%인 16만1632명이다.
 
성남시는 아토피를 포함한 환경성 질환 치유 지원을 위해 ▲아토피 환아와 가족 600명이 참여하는 숲 치유 프로그램 ▲아토피 생활환경 길잡이 양성 ▲초등학생 아토피 예방관리 ▲충남 금산군 아토피 자연치유 마을 힐링센터 숙소 5개 동 확보·운영 등의 시책을 펴고 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