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환경
탄천 미금보 철거, 7월 말까지 여울 설치키로
성남시, 사업비 2억원 투입, 하천 생태 환경 복원 추진
기사입력: 2018/04/26 [07:19]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서울 한강의 대표적 지류인 탄천에 설치된 ‘미금보’가 4월 27일~5월 10일 철거된다. 보를 철거한 자리에는 7월 25일까지 1150㎡ 규모 여울이 설치된다.

 

성남시는 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이 같은 내용의 하천 생태 환경 복원사업을 편다.

 

▲  탄천 미금보(45.5m*1.7m)                                                                   © 성남저널

 

미금보(45.5m*1.7m)는 1990년대 농업 용수용으로 설치됐으나 도시화로 농경지가 사라지면서 오래 전에 기능을 상실했다. 하천의 흐름을 막아 물을 오염시키고 생태계를 악화시키는 주범으로 전락했다. 

 

새로 설치할 여울은 얕은 수심에서 빠른 유속으로 인하여 수중에 폭기 현상이 발생한다. 폭기는 수중에 산소를 증가시키는 동시에 물에서 분리되기 어려운 과잉의 유해한 이산화탄소나 질소를 제거하는 역할을 하여 수질개선 효과가 크다.

 

이러한 하천에 서식하는 생물종의 다양성을 확보하는 여건이 된다. 탄천의 성남 구간 15.7㎞에는 모두 15개의 농업용 보가 설치돼 있었다. 과거 이곳은 온통 농지였기 때문이다.

 

시는 나머지 14개 보도 연도별 계획을 세워 정비할 방침이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