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복지
무궁화
기사입력: 2019/08/16 [08:34]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색의 향기

 

  무궁화
  환하게 하루를 열었다가 언제인지 모르게 닫는 무궁화. 열림과 닫힘을 반복하는
  무궁무진한 꽃은 세상사 피고 지는 게 특별한 일이 아니라는 듯 넉넉하게 웃어준다.
  아직 반쯤만 열고 있는 우듬지의 호기심은 곧 문을 열어젖혀 세상을 받아들일 것이다.
  바닥의 입 오므린 무궁화들을 주워 아버지는 나무의 발등에 소복이 얹어준다.
  매일 아침 나무를 위한 아버지의 조문 방식. 숙연하게 바라보던 나도 다른 꽃을 집어
  뿌리쯤에 놓아준다. 아침부터 매미 소리가 뜨겁다.

 

  - 최연수, 산문 '백일의 역사' 중에서


  무궁화에 대한 아름다움과 소중한 의미를 새겨봅니다.
  볼수록 정이 가는 우리의 꽃입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