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사회
성남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안 채택
26일 제247회 임시회 본회의서 박호근, 임정미 의원 대표발의
일본 경제보복 강력 비판..."100만 성남시민의 이름으로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
기사입력: 2019/08/27 [20:19]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 성남시의회는 26일 제24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박호근, 임정미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 성남저널

 

성남시의회(의장 박문석)는 지난 26일 제247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박호근, 임정미 의원이 대표발의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대표발의한 박호근 의원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일본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빌미로 한국 기업에 공급해오던 주요 소재의 수출규제라는 보복카드를 꺼내든 것은 한국 경제의 근간을 흔들어보겠다는 불순한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을 강력히 비판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경제보복 행위를 지속할 경우 100만 성남시민의 이름으로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물론 범국민적 항일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일본은 경제적 선전포고나 다름없는 이번 주요 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 △일본 정부는 한반도 강점기에 저질렀던 약탈과 침략의 역사를 철저히 반성하고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반성할 것, △일본은 세계자유무역 질서를 존중하고 동북아 평화 수호의 책임 있는 당사자로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에 협조할 것 등을 강력히 촉구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