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복지
성남시 광주대단지사건 ‘스무 발자국’ 원화 전시회
11월 4~9일 시청 2층 공감 갤러리에서 열려
기사입력: 2019/10/29 [07:38]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11월 4~9일 시청 2층 공감 갤러리에서 광주대단지 사건을 그림, 사진으로 묘사한 김달, 박승예 작가의 그림책 ‘스무 발자국’ 원화전을 연다.

 

광주대단지 사건의 역사적 의의와 가치를 바로 알리고, 성남의 정체성과 뿌리를 찾는 계기 마련을 위해 개최하는 전시회다.

 

광주대단지사건 때의 주민궐기대회, 당시 야산과 구릉에 자리 잡은 천막집, 비탈진 수정·중원 원도심 일대의 비좁은 주택가 모습 등 30점의 그림과 사진 등을 만날 수 있다.
 
성남 원도심 생성의 역사를 담은 영상(9분)도 함께 전시해 광주대단지사건의 진상규명에 관한 메시지를 강한 울림으로 전한다.

 

관람 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까지다. 시민 누구나 무료 관람할 수 있다.

 

▲ 성남시 광주대단지사건 ‘스무 발자국’ 원화전 안내 포스터.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