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행정
경기도의회 최만식 도의원, 경기콘텐츠진흥원 임직원 징계 400% 증가
행정사무감사에서 직무태만, 사업검토 소홀, 예산낭비 등 대책 수립 주문
기사입력: 2019/11/20 [08:26]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윤경

▲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1)           © 성남저널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1)은 11월 19일 2019년도 경기콘텐츠진흥원 행정사무감사에서 임직원 징계 400% 증가에 대해, 직무태만, 사업검토 소홀, 예산낭비 등이 낳은 총체적 문제로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위상에 상당한 손상을 입혔다며,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위상 하락에 대해 뼈를 깎는 각오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주)솔000와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시스템 구축에 대해 사업비 1억9천3백만 원에 계약을 체결하여 빅데이터 활용 포털 등 시스템을 구축한 후 10개월가량 운영하다가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내역과 같이 2017년 이후부터는 시스템의 주요 기능이 사실상 활용되지 못하도록 방치한 것이다.

 

더욱이 시스템의 유지 확산을 위한 방안 마련에 고민은커녕 사업의 유지가 어렵다는 자의적 판단으로 더 이상 빅데이터 플랫폼 시스템을 본래의 목적에 따라 활용할 수 없도록 한 것이다.

 

또 하나는 2015년 빅데이터 선도적 시범사업 추진 사업계획서에 따라 2015년 도로환경 실시간 분석·모니터링 서비스 모델 구축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사후정산을 실시하지 아니하여 사업비를 환수하지 않는 등 직무를 태만히 한 것이다.

 

위 두 가지 사업에 있어서 직무 태만으로, 사업 검토가 소홀하여, 사업비 과다 지출 등 예산을 낭비했다는 것이며 이에 대해 징계처분을 받은 것이다.

 

이외에 공공기관에 대한 상반기 종합감사에서 경기콘텐츠진흥원에서는 계약업체 무자격자를 배치하여 공사를 진행하는 등 10건의 부적정 행위가 적발됐다. 이로 인해 13명이 훈계 처분 받았다.
 
최만식 의원은 지난해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도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4등급을 받은 바 있는데, 이번 임직원 징계 400% 증가와 상반기 종합감사에서 10건의 부정적 행위가 적발되는 등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상당한 타격을 받았다며, 이에 대한 대책에 대해 질의했다.

 

그러면서 "경기콘텐츠진흥원은 부패를 사전에 예방하고 지속적인 청렴 교육을 실시하는 등 공공기관 청렴도 제고에 앞장서고 있으나 가시적 성과들이 미비하며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위상 하락에 대해 뼈를 깎는 각오가 있어야 할 것이며 이와 같은 예산낭비, 사업비 과다 지출에 대한 재발 방지를 위해 업무 프로세스를 점검하는 등 대책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