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복지
오월 장미
기사입력: 2020/05/28 [09:23]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백원순

 

 
    움츠렸던 겨울 마음 끝
   새싹이 피어나지 않을 것 같았는데
   바람에 흔들리는 가지들 끝마다
   푸른 눈물
   작은 잎들이 매달려 있었다

 

   눈빛이 서로 왕래하는 길거리 옆
   어색하게 서 있는 담장 위
   장미들이
   붉은 가슴 드러내 보이며
   오월 햇살 즐기고 있다


   - 백원순 님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