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사회
통신비 떨어지면 뭐하나…단말기 출고가·수리비는 '천정부지 상승'
윤영찬 의원, "단말기 수리점 경쟁 시스템 도입 등 실질적인 통신비 완화 대책 마련해야"
기사입력: 2020/10/06 [00:55]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국민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는 통신비외에도 이동통신단말기 출고가와 수리 서비스 비용을 함께 고려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윤영찬 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한국은행과 통계청 자료를 살펴본 결과, 통신 관련 소비자물가지수에서 휴대전화료는 하락하는 추세인데 반해 단말기 수리비는 급상승하는 추세를 보였다.


소비자 물가지수는 기준연도 2015년을 100으로 높고 물가의 상승·하락률을 나타낸다.


【 통신 관련 소비자물가지수 추이 】

구 분

’15*

’16

’17

’18

’19

생활물가지수

100.00

100.67

103.14

104.77

104.99

휴대전화기

100.00

100.28

101.89

102.93

102.26

휴대전화기수리비

100.00

104.91

109.95

111.62

114.03

인터넷이용료

100.00

100.00

100.00

100.00

100.07

유선전화료

100.00

100.15

100.14

100.14

100.14

휴대전화료

100.00

100.00

100.00

98.43

95.19

* 출처: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소비자물가지수
* 휴대전화수리비는 2015년부터 소비자물가지수 품목에 편입

 

자료에 따르면 연평균 이동통신 요금 물가지수는 2017년까지 100을 유지하다 2018년 98.43, 2019년 95.19로 두 해 연속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휴대전화기 물가지수는 2015년 이후 지속 상승하고 있다. 실제로 삼성전자의 경우 최근 출시된 휴대전화 출고가는 256GB를 기준으로 갤럭시 노트10 124만8,500원,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145만2,000원, Z플립 165만원, Z폴드2 239만8,000원 등으로 계속해서 오르는 추세다.


또한 휴대전화 수리비의 경우 2015년부터 신규로 소비자 물가지수 품목에 편입되었는데, 물가 지수 상승률을 보면 2015년 100에서 2019년 114.03으로 대폭 상승했다.


윤영찬 의원은 “소비자 물가지수는 소비자의 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물가의 변동을 쫓는 중요한 경제지표”라며, “소비자물가지수 분석 품목에 편입되었다는 것만으로도 휴대전화 수리비가 가계통신비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자료에 따르면 단말기 출고가와 수리비가 지속 상승하는 추세이며 특히 수리비의 경우 생활물가지수 상승률 폭을 훨씬 웃도는 수치를 보이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며, “향후 단말기 수리점 경쟁 시스템 도입 등 통신비 외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