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행정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위원장, “경기콘텐츠진흥원 ‘지역서점 도서 택배비 지원사업’ 실효성 부족” 질타
기사입력: 2020/11/18 [07:44]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남1)                © 성남저널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최만식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성남1)은 16일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 본원에서 진행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역서점 도서 택배비’ 지원사업의 실효성 부족을 지적하며 향후 사업 추진 시 사전에 면밀한 검토를 해줄 것을 주문했다.

 

최만식 위원장은 “경콘진에서 하고 있는‘지역서점 도서 택배비’ 지원사업은 문화뉴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비대면 도서판매를 촉진하고자 실시한 것”이라고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경기도에서 인증한 지역서점 269곳을 대상으로 예산을 세웠으나 1차 지원기간에 참여 의지를 밝힌 곳은 70곳뿐”이라며 “영수증을 제출해야 택배비를 정산 받는 시스템에서 영수증을 제출한 업체는 고작 52곳으로, 예상했던 269곳 대비 26%에 불과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 위원장은 “사업 참여율이 저조한 이유 중 하나가 택배 배송 서비스로 주문을 하면 경기도재난기본소득 혜택을 받지 못해 서점을 직접 방문하는 것을 선호하기 때문인데, 사업 추진 시 사전적 검토가 면밀하게 이루어지지 못했던 것 아니냐”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최 위원장은 “1차 지원결과 소요된 금액은 약 8백만원으로 전체 예산 1억 1천만원 대비 8%에 불과하다”며 “2차 지원기간에는 남은 예산인 약 1억 원을 활용해 269곳 서점의 종이봉투나 책갈피 등 홍보 물품을 제작했는데, 이는 당초 사업의 취지와 전혀 맞지 않는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최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서점을 위한 사업인데, 그 혜택이 보다 더 다양한 서점들에게 돌아가지 못했다”고 아쉬워하며 “향후 사업을 진행할 때는 사전 검토를 꼼꼼하게 해서 도민의 세금이 허투루 쓰이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