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복지
12월에게
기사입력: 2020/12/29 [09:22]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색의 향기

 

  아픔이 울고 간 평화는 고요했다 그해 가장 먼 시간까지 견디느라 작은 아픔이
  무한대로 커지는 동안 눈에 보이는 아픔들이 오래된 아픔에 귀가 멀어질 때

  

  먼 가지 끝에 달린 슬픔의 무게가 점점 커져 이젠 어떤 슬픔에도
  다시 시를 쓸 수 없을 때

 

  슬픔이 사라진다는 것은 친구가 사라지는 것만큼 고통스러운 일일까
  가지 끝 새 한 마리 한참 마주보다 날아간 뒤 메마른 자리에 다시 슬픔이 고일 때

 

  십이월, 너가 떠나고 한참 뒤 삶은 아름다운 슬픔이라는 것을,
 시는 아름다운 고통이라는 것을, 삶의 절반은 슬픔인 것을 알았다

 

  한바탕 사랑이 울고 간 계절의 뒤편이 젖어 있다

 

  - 송문희, 시 '12월에게'


  '가장 먼 시간까지 견디느라 작은 아픔이 무한대로 커지는'
  올해를 며칠 남겨둔 오늘,
  서로 기댄다는 의미와 서로 마음을 나눈다는 의미를 새겨봅니다.
  그래도 당신에게, 잘 견딘 우리에게 고맙다는 말을 잊지 않겠습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