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사회
성남시 중소기업 해외규격인증 획득 비용 지원
16개사 선정…최대 지원금 500만원
기사입력: 2021/02/10 [09:42]  최종편집: 성남저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명예 기자

성남시는 올해 8000만원을 들여 해외규격인증 획득을 원하는 중소기업 16개사를 지원한다.

 

선정된 기업은 해외규격인증을 받는데 필요한 인증·시험·컨설팅 비용의 70% 이내를 지원받는다. 최대 지원금은 500만원이다.

 

지원하는 해외규격인증은 CE(유럽공동체마크), FDA(미국 식품의약품국), BPI(미국 생분해성 제품인증), RoHS(유럽 유해물질 사용제한), CCC(중국 필수 인증), HALAL(이슬람음식 및 영양협회), OCS(유기농 섬유 인증) 등 모두 444개다.

 

이들 해외규격인증은 수출대상국 통관절차의 필수조건이자 해외 바이어들에게 품질의 우수성을 증명하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직접 수출 실적이 1000만 달러(약 116억원) 이하이면서 성남지역에 본사 또는 공장을 둔 중소기업이다.

 

해당 기업은 오는 2월 15일부터 26일까지 지원 신청서(시 홈페이지→새소식)와 지난해 수출실적확인서, 기술·품질 수준 증빙자료 등의 서류를 성남시청 서관 8층 산업지원과에 직접 내거나 우편(2월 26일 소인분까지)으로 보내면 된다.

 

시는 3월 중 성남시 홈페이지를 통해 선정 기업을 발표한다.

 

성남시는 지난해에도 이 사업을 시행해 15개사에 5708만5000원의 해외규격인증획득 비용을 지원했다.

 

ⓒ 성남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