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위로와 감동을 전하는 희망의 몸짓

성남문화재단,‘인(仁), 애(愛) : 당신의 뒷모습’

이명예 기자 | 입력 : 2024/06/11 [13:33]

◇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한국적 컨템포러리 무용극...6월 15일(토)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      터

◇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통해 삶의 본질적 가치, 인간 존엄에 대한 철학 담아

 

▲ 인애_당신의 뒷모습_공연포스터.   © 성남저널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서정림)이 한국 전통춤을 현대적 감각으로 풀어낸 무용극 ‘인, 애 : 당신의 뒷모습’을 오는 15일(토)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공연한다.

 

‘인, 애 : 당신의 뒷모습’은 불안정한 현시대에서 자아를 찾아가는 인간 군상의 모습을 통해 삶의 본질적인 가치에 질문을 던지고, 현재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연민과 위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작품이다.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몸짓과 감각적인 무대, 한국춤의 멋과 향취가 묻어나는 생동감 넘치는 표현과 세련된 연출로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 인애 당신의 뒷모습 나비계곡. © 성남저널

 

이번 공연을 선보이는 최원선 본(本)댄스컴퍼니는 고유한 한국문화의 세계화를 목표로 2006년 미국에서 프로젝트 그룹으로 창단했다. 동서양 문화 배경의 특수성과 다문화적 창작 소재를 가미한 ‘한국형 컨템포러리 댄스’를 지향하는 무용단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제27호 승무(이매방류) 이수자이자 박병천류전통춤보존회 회장을 역임한 중견 안무가 최원선이 예술감독을 맡는다. 

 

공연은 인간에 대한 철학적 사고와 사회적 고민을 감각적인 한국춤으로 다룬 본(本)댄스컴퍼니의 대표 레퍼토리인 ‘나비계곡’과 ‘자아도취 : 취(醉)’를 재창작해, 각각 ‘그 계곡 바람’과 ‘리비도’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그 계곡 바람’은 아름다운 나비들이 모여 삶의 마지막 순간을 맞이한다는 인도네시아의 나비계곡을 모티브로 고단한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투영하고, ‘리비도’는 여성의 몸을 주제로 사회의 왜곡된 시선에 맞서 건강한 신체와 정신성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티켓은 성남아트센터 혹은 인터파크티켓을 통해 전화와 온라인 예매 가능하다. 전석 1만원.

 

자세한 사항은 성남문화재단 고객센터(031-783-8000) 및 홈페이지(www.snart.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